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손 맞잡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자들자유한국당 대구.경북합동연설회 대성황
 

[대구=뉴스1]이종덕 기자=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진태,오세훈, 황교안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단상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2019.2.18/뉴스1

[대구=류영태 전문기자] 김''성주의 아들''(행동하는우파 의리의 사나이),오''경북의 아들'' (총선승리 정권탈환), 황 ''통합과 평화'(TK 혈통격돌)

오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당대표로 출마한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기호순)는 18일 오후 1시30분 '보수의 심장'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의 열렬한 환호속에 TK(대구/경북)과의 혈통과 인연을 강조하며, 당심잡기에 나섰다. 

출사표를 던진 기호 1번 황교안 후보는 ''다시함께 대한민국'', 기호 2번 오세훈 후보는 ''총선승리, 정권탈환'',기호 3번 김진태 후보는 ''행동하는 우파, 의리의 김진태''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혼신의 힘을 다해 선전을 다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