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북미 정상 1시간째 만찬 중…웃음꽃 피며 화기애애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오후 7시쯤부터 '친교 만찬'(social dinner)을 한 시간째 진행중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20분동안 단독 회담을 갖고 7시부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대행,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과 함께 '3+3' 만찬 회동에 들어갔다.

만찬 회동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원탁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단독회담을 시작했을 때보다 훨씬 친근하고 긴장이 풀린 표정이었다. 김 위원장은 활짝 웃으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 도중 손으로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으로 원을 만들어 '좋다(OK)'는 의미의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무언가를 손으로 가리키기도 했고, 뒤이어 자신과 김 위원장을 번갈아 손가락으로 가르키는 등 설명에 열중한 모습을 보였다.

양국 정상의 만찬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차 정상회담 당시에는 오찬을 가졌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