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항공운항과 특별전형 지원자격 여성제한은 차별"
인권위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항공운항과 신입생을 모집할 때 특별전형 지원자격을 여성으로 제한한 것은 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항공운항과 신입생 모집 시 지원자격을 특정 성별로 제한하는 것은 합리적 이유 없이 성별을 이유로 한 차별이라고 판단하고, 해당 대학에 항공운항과 특별전형 모집 시 지원 자격에 성별을 제한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7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항공기 객실승무원이 되기 위해 A전문대학 항공운항과에 입학하고자 한 남성인 B씨는 남성도 지원 가능한 일반전형과 달리 특별전형에서 지원자격을 여성으로 제한한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A전문대학 측은 지난 2015년 인권위 권고를 수용해 일반전형에서는 남성을 선발하고 있지만, 특별전형은 Δ직업교육의 특성과 차등적인 교육적 보상기준 Δ전문대학의 설립목적인 전문직업인의 양성 Δ남성과 여성이 1:100 비율로 채용되는 항공기 객실승무원이라는 전문직업의 특수성 및 대학의 자율성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 등을 이유로 특별전형 지원 자격을 여성으로 제한한 것은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A전문대학은 2015년 3월 항공운항과 지원자격을 여성으로 제한한 것은 성별을 이유로 하는 차별행위에 해당한다는 인권위 권고를 받은 바 있으며, 이를 수용하여 2018학년도부터 일반전형 모집 시에는 남성을 선발하고 있다. 해당 대학의 경우 일반전형으로 19명, 특별전형으로 171명을 선발한다.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특별전형의 본질은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이 있는 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서, 성별은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며 "항공기 객실승무원으로 여성이 많이 채용된다는 사실은 성역할 고정관념에 기인한 차별적 고용구조일 뿐 전문직업인 양성을 위하여 고려해야 할 불가피한 직업특성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한 "취업률은 대학이 성취해야 할 목표이지, 성별에 따른 차별처우를 정당화 할 정도로 대학의 정체성을 나타낸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