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조국 "공수처, 여야 막론 수사…청와대도 포함"
조국 수석이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15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9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는 여야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고 수사대상에 청와대도 있다"고 밝혔다.

조국 수석은 이날 팟캐스트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야당이 '국회의원 포함이 옳다'며 반발해 참으로 다행"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달 조 수석은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서 "야당 탄압 수사가 염려되면 국회의원 등 선출직을 수사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을 수사대상에서 빼주면 야당이 흥정에 응할 것이라는 뜻으로 말한 것은 국회에 대한 조롱"이라며 반발했다.

조 수석은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으니 야당이 국회의원도 포함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공수처 관련 법안이 처리되지 않는 이유로 "공수처는 촛불혁명의 요구인데 현 국회는 촛불혁명 이전에 구성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 수석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간 격투가 진행되는데 (야당이) 문재인 정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수처를 들어주지 않는 것이 정략적으로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