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제14회 성주참외 전국마라톤 빗속 자웅겨뤄경북 성주군과 매일신문 주최, 8천여명 참여

[성주=정진석 기자/한문협 기자]'참외의 고장' 성주군과 매일신문이 주최한 '제14회 성주참외전국마라톤대회'가 10일 오전 빗줄기가 다소 굵은 성주별고을운동장 일대에서 자웅을 겨뤘다.

이번 대회에는 선수 5천773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 대회로 진기록을 남겼다. 자원봉사자·현지 주민 등 연인원은 8천여 명에 달하며 한껏 축제 무드를 연출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깜짝 참가해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킨데다 구미달사모·경북도청마라톤클럽·벽산테크 성주공장 등 회사와 마라톤 동호회 등 300여 팀이 빛을 더했다.

이같은 성주참외마라톤대회가 '달리고 즐기면서 팀워크를 다지는' 축제로 각광받고 있음을 보여줬다.

또한, 향토 50사단에서 엄용진 사단장을 비롯한 장병들이 대거 참가해 행사장에 젊음의 생기를 불어넣었다.

엄 사단장은 "성주지역 독립투사들의 얼을 되새기는 오는 4·2성주만세운동 100주년 행사에 군악대를 보내주겠다"고 즉석에서 약속,우레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오전 10시 하프코스 출발을 시작으로 15분 간격으로 10㎞, 5㎞ 출전자가 뒤따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봄비가 내린 탓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였다. 내빈들은 출발 간격이 컸음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참가자들의 레이스를 끝까지 격려했다.

하프 코스는 최병진(43·성주군체육회 ) 씨가 1시간 13분35초로 남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부 우승은 1시간 25분 33초를 기록한 권순희(48·부산금정산마라톤클럽) 씨에게 돌아갔다.

10㎞ 남자부는 장성연(44·울진군청마라톤클럽) 씨가 35분 52초로 1위에 올랐다. 
여자부는 성주참외마라톤대회에 처음 출전한 한정연(42·충남 서산) 씨가 42분47초로 우승했다.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성주참외전국마라톤대회는 국내외 수준급 마라톤 동호인이 대거 참가하면서 국내 여느 마라톤 대회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앞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라톤대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성주군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도전 과제를 이기고 발전하는 데 매일신문이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각계의 격려와 협조로 14회째를 맞은 성주참외전국마라톤대회는 사상 최다 참가자를 기록하는 등 양적·질적 성장을 하고 있다. 마라톤 동호인들이 다시 찾고 싶은 대회가 되도록 코스와 경기 운영의 질을 한 단계 더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마라톤 열기를 바탕으로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치, 농업 조수입 1조원을 달성해 '군민중심 행복성주' 완성을 앞당기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