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충청권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마스터 플랜 '청신호'허태정 시장 21일 정례브리핑 통해 건립부지 발표…중구 존치
<사진=SNS 발췌>

[대전=윤종대 기자] 현 시장의 공약사업중 하나인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이하 대전야구장)에 대한 윤곽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정례브리핑을 연 허태정 시장은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난해 10월부터 야구장 입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평가는 ▲입지환경 ▲접근성 ▲사업실현성 ▲도시활성화 ▲경제성 등 5개 평가 항목(각 200점, 총 1000점)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의미하는 정량적 평가와 전문가 50명의 설문조사 등의 정성적 평가로 병행, 이뤄졌다.

현 대전야구장인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옆에 위치해 있는 한밭종합운동장은 원도심 활성화를 비롯해 도시철도 2호선 개통에 따른 대중교통 접근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기존 부지를 활용한 사업실현성 외에도 입지환경과 경제성에서도 고평가를 받아 대전야구장 입지로 최종 선정됐다. 

대전시는 올 7월 야구장 형태, 규모, 상업시설 등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이어 한밭종합운동장을 허물고 2021년 착공, 2만 2000석 규모의 새 야구장을 짓는다. 완공 시기는 2025년. 한밭종합운동장은 대전시에 의해 새 부지에서 둥지를 틀 예정이다.

이로써 대전역 선상야구장의 동구, 신대동야구장의 대덕구, 서남부스포츠타운 및 구암역 인근의 유성구는 유치 실패의 고배를 마셨다.

허태정 시장은 “새 야구장 위치가 충분히 신뢰할 만한 전문 용역사에서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선정된 만큼 이를 수용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제는 야구장을 어떻게 잘 지을 것인가에 대해 고민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현 대전야구장이자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한화생명이글스파크는 지어진 55년이나 돼 주차장과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열악하다는 평가다.

좌석 수는 1만 3732석이나 한화이글스 호성적 열풍을 타고 관중 수가 증가, 팬들의 직관 염원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5년 전보다 관중 수는 약 3000명이 증가한 1만 243명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용역 업체는 2018평창동계올림픽파크조성 기본계획 등을 수행한 (주)S사와 잠실야구장 일대 스포츠 인프라건립 사업 타당성 검토 등을 했던 (주)N사가 컨소시엄을 구성, 용역을 진행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