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군산시·타코마, 자매결연 40주년 기념 사진전 개최

군산시는 미국 타코마시와 자매결연 40주년을 기념해 사진전을 4월 1일부터 4월 5일까지 근대역사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1979년 두 도시를 최초 방문한 이후부터 기관은 물론 교육, 예술, 스포츠,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 사진과 타코마시의 주요 명소사진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사진전에서 군산시와 타코마시의 지난 40년간 분야별 교류를 통해 우리 시의 위상을 높이고 우호 협력을 다져온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미국에서 살기 좋은 도시와 가장 걷기 좋은 도시로 선정된 타코마의 아름다운 도시 전경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자매도시 체결 이후 군산고등학교 농구부를 시작으로 군산여상 친선경기, 군산 영광여고 선교합창단의 현지공연을 통해 한인사회와 타코마 시민에게 전달한 감동을 느낄 수 있다.

또한 군산시는 1989년 워싱턴 주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기념비를 타코마시에 기증하고 타코마시에서는 우리 시와 교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념탑을 은파호수공원에 기증하는 등 돈독하게 이어오고 있는 교류 모습들을 담고 있다.

한편 이번 타코마시의 빅토리아 우달즈 시장일행의 군산 방문은 자매결연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사진전시회 관람으로 친선파트너와의 동행을 되돌아보고 은파호수공원에서 기념식수 행사로 향후 두 도시 간 분야별 실질적 교류 및 우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

타코마시는 미국 워싱턴주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이며 철도, 항만,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 등의 교통요지이다.

군산시와는 1979년 2월 19일 당시 마이크 파커 시장의 군산 방문으로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지난 40년간 긴밀하게 교류해 오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