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1200년 전통 화개면 일원 야생차 첫 수확하동군, 맛·향 뛰어난 최고의 품질 우수성 입증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여수문화관광해설사회 제공>

[하동=한문협 기자]하동군은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야생차 주산지인 화개면 일원에서 올들어 첫 녹차 수확을 시작했다.

하동 야생차는 청명(5일) 이전에 수확하는 명전을 시작으로 곡우(20일) 이전의 ‘우전(雨前)’입하(5월 5일) 이전에 따는 ‘세작(細雀)’, 5월 20일 이전에 생산하는 ‘중작(中雀)’을 거쳐 6월까지 이어진다.

하동 야생차는 화개·악양면 일원 1066농가가 720ha의 재배면적에서 연간 1150여t을 생산해 189억원(2018년 기준)의 농가소득을 올리는 하동군의 대표 특화작목이다.

특히 야생차를 재배하는 하동은 지난해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이후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면서 지속적인 수출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의 글로벌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를 비롯해 7개국 8개 업체에 125t의 수출 계약을 추진해 차의 생육에 적합한 토질·기후 조건과 더불어 하동 차의 우수성이 입증됐다.

실제 야생차밭으로 조성된 화개·악양면 일원은 지리산과 섬진강에 인접해 안개가 많고 다습하며, 차 생산시기에 밤낮의 기온차가 커 차나무 재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한 지리산 줄기 남향의 산간지에 분포한 이곳은 점토 구성비가 낮은 마사질 양토로 이뤄져 차나무 생육에 이롭고 고품질 녹차 생산에 적합하다.

이러한 토질과 기후 조건을 갖춘 하동은 전국 차 생산량의 20%를 차지하며 농가의 주요 소득원이 되고 있다.

농경지가 적은 지리산 기슭의 급경사에 다원이 형성돼 자연생태계 훼손이 적을 뿐만 아니라 우수한 경관을 자랑한다.

이곳 야생차 군락은 신라 흥덕왕 3년(828) 대렴 공(公)이 당나라로부터 가져온 차 씨앗을 왕명에 따라 지리산에 심으면서 형성돼 이후 1200여 년을 이어온 우리나라 차 문화의 성지이기도 하다.

이러한 차나무 재배조건으로 인해 하동녹차는 다른 지역의 녹차보다 성분은 물론이고 맛과 품질이 우수해 삼국시대부터 왕에게 진상된 ‘왕의 녹차’로 널리 알려졌다.

특히 2017년부터는 고급 가루녹차가 스타벅스에 지속적으로 납품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동해가 없어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통해 수출 확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군은 야생차 본격적인 수확에 맞춰 오는 13일 차 시배지에서 하동차생산자협의회(회장 김태종) 주관으로 2019 풍다제(豊茶祭)를 거행한다.

풍다제는 유관기관 관계자, 차생산자,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빚은 햇차를 올리며 하동에 햇차가 나왔음을 하늘에 고하고 한 해 풍년을 기원한다.

군 관계자는 “지난겨울 동해 예방과 집중적인 차밭 관리로 맛과 향이 뛰어난 녹차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것”이라며 “녹차는 항암뿐만 아니라 면역력 증강, 체내 미세먼지 배출 등 다양한 효과가 입증된 만큼 많은 애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는 내달 10∼12일 3일간 ‘왕의 차! 1000년을 넘어 세계에 닿다’를 슬로건으로 제23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가 열린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