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임정100주년] 임정 요인들은 왜 '대한민국' 국호를 채택했을까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 기념식에서 임시의정원 1차 회의 재연극이 펼쳐지고 있다. 2019.4.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대한'으로 망했으니 '대한'으로 다시 흥합시다."

100년 전 1919년은 한국 역사에서 중요한 한 해다.
1919년 3월 1일에는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는 독립선언서를 발표, 독립 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렸다.

3?1운동이 발생한 지 약 1개월 뒤인 4월 11일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임시정부를 조직, 선포했다. 임시정부는 현재 대한민국 정부의 뿌리로 볼 수 있다.

또한 현재 국호로 사용 중인 '대한민국'이 결정되기도 했다.
임시정부가 선포되기 하루 전인 1919년 4월 10일 상하이에서 열린 임시의정원 회의에는 전국을 대표하는 29명의 의원이 출석했다.

김태웅 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임시정부의 국호를 결정하는 논의가 이뤄졌는데 독립운동가 우창 신석우가 '대한민국'을 국호를 제안했다.

신석우는 대한제국에서 '대한'을 가져오고 민주공화국을 뜻하는 민국을 붙여 이와 같은 국호를 주장했다.

그러나 반대의 목소리도 있었다.

김 교수는 "신석우는 이전 국호와의 연계성을 생각한 듯 하다. 하지만 일부 임시정부 요원들이 대한은 일본에 망한 나라인데 굳이 쓸 필요가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일부는 조선을 사용하자고도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신석우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신석우는 "'대한'으로 망했으니 '대한'으로 다시 흥해보자"라고 설득했다. 신석우의 주장에 대한민국을 반대했던 임시정부 요원들의 마음은 움직였고 결국 만장일치로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결정됐다.

일부 역사학자들은 '대한민국'에서 '민국' 뜻하는 민주공화제는 당시 동양의 일본, 중국에서 볼 수 없던 사상이라고 높게 평가하기도 한다.

실제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나라 최초의 삼권 분립에 기초한 민주공화제 정부였다.

또한 광복한 1945년까지 독립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상징이었다. 더불어 독립운동을 꿈꾸는 이들의 만남의 장이 됐다.

지금까지도 임시정부의 영향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명시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9일 "지난 100년 '대한민국'이라는 이름으로 이룬 국가적 성취는 국민 모두에게 돌아가야 한다"면서 "앞으로 100년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새로운 100년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100년 전 선포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뜻을 높이 사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