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세월호 참사 5주기 "안전한 사회 만들자"…울산 정치권 '한 목소리'
더불어민주당 울산시·구의원 20여 명이 16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울산시의회 제공) © 뉴스1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미안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행동하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울산 정치권이 5주기 추념과 세월호 진실규명에 한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구의원들은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진실규명과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국가는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않았다. 세월호 참사의 교훈은 무능하고 부패한 권력을 끝내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국민의 명령이었다"며 "무책임한 국가를 향한 국민의 분노를, 안전한 사회로 변해야 한다는 민심을 기억할 것이며 안전한 대한민국, 안전한 지방정부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김종훈 국회의원이 16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울산시의회 제공) © 뉴스1

민중당 울산시당도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진실은폐 세력을 전면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은 "남아 있는 우리들은 그들이 돌아오지 못했던 이유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의 출발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고, 책임 질 사람들이 제대로 처벌받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당 울산시당은 기자회견에서 "참사를 더 큰 비극으로 만든 박근혜 정부와 관계 당국의 행적은 아직 다 밝혀지지 못했다"며 "언론 개입, 구조 과정, 진상규명 방해 등에 대한 의문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향희 노동당 울산시당위원장이 16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울산시의회 제공) © 뉴스1

정의당 울산시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세월호 참사 원인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시당은 "정부는 더 이상 늦추지 말고 세월호 2기 특별조사단을 만들어 재조사에 나서라"면서 "단원고 학생 250명을 포함한 304명의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며 새로운 대한민국,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