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속초 강릉 산불지역 ‘국민참여의 숲’ 청와대 첫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권병창 기자/속초=김상기 기자]“속초, 강릉, 고성군 일대에 ‘국민참여의 숲’을 조성해 주세요.”

초유의 대형산불로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한데다 피해지역의 경기침체가 심각한 가운데 국민의 염원이 담긴 ‘국민참여의 숲’ 조성을 위한 첫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랐다.

청원시작 10여일을 지나 겨우 200여 명이 '동의'를 표했지만, 제안의지는 긍정적으로 평가받으며, 정책수립에 모멘텀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익명의 청원자는 이번 기회에 정부와 국민이 동참하는 국민의 숲을 조성할 수 있는 산림복원 정책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제공>

그는 “지금 불 타버린 그 곳에 모든 국민이 참여하는 시민의 숲을 만들어 주자”며 “빠르게 자랄 수 있고, (만일의)산불이 나도 조금 덜 타는 침엽수를 심어 묘목때 부터 모든 국민이 관심을 갖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같은 기념비적인 자연생태계의 숲을 많은 국민들이 방문해 시장경제 활성화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자는데 숭고한 뜻을 더했다.

태국이나 필리핀에서 처럼 마을 숲 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거나, '근대임업의 메카' 독일 바덴-뷔르템베르그주의 흑림(black forest)처럼 숲에서 관광수익이 발생할 수 있도록 벤치마킹을 해보자는 것이다.

그 모든 수익은 이번 산불로 인해 삶의 터전을 하루 아침에 잃은 현지 주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자고 주문했다.

이에 수반된 일련의 과정이 국민의 염원과 함께 IMF 당시 금모으기 사례와 같이 신화창조를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기대했다.

한편 ‘국민참여의 숲’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11일에 시작해 오는 5월11일 청원이 마감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