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꽃피는 봄날, DMZ에서 함께 손잡아요"남북 분단의 국경선 마을위에 ‘평화인간띠’로 평화 꽃피워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위한 27일 DMZ민(民)+평화손잡기
YWCA, DMZ평화누리길 ‘금파임진강적벽’ 평화손잡기 행사

[이계정 기자]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는 남북정상회담 1주년인 27일 오후 2시27분 한강하구 중립수역인 강화에서 고성에 이르는 평화누리길 총 500km 중 100km 지점인 파주시 금파리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DMZ민(民)+평화손잡기 행사를 벌인다.

동해에서 서해까지 500km 비무장지대(De-Militarized Zone, DMZ) 마을길 위에 1m당 한 사람이 선다면, 50만 명이 손에 손을 잡고 한반도의 동해에서 서해까지 남북 분단의 국경선 마을 길 위에 평화인간띠(Peace Human Chain)를 이을 수 있게 된다.

‘꽃피는 봄날 DMZ로 소픙가자’의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이번 ‘DMZ민(民)+평화손잡기’행사는 강화에서 고성까지 평화누리길 500km에서 청소년과 학생으로부터 중장년과 노년층에 이르는 50만 명의 시민이 손에 손을 잡고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 릴레이 운동이다.

DMZ평화인간띠잇기운동본부는 경기도 216km와 강원도 284km 총 500km의 DMZ 평화누리길에 한강하구 중립수역인 강화에서 김포~ 고양~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까지 10개 지역에 포스트를 마련한다.

DMZ전체가 화해와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의 인간 띠’ 로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를 덮어 세계적으로 마지막으로 남은 이념의 분단지역에서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세계에 울리게 할 계획이다.

DMZ 평화인간띠잇기운동본부와 함께 비무장지대에서 ‘화해와 평화’ 외쳐
27일 2시27분 강화에서 고성까지 평화누리길 500km ‘평화인간 띠잇기’

한국YWCA는 파주 구간 중에서도 10구간인 ‘금파임진강적벽’에서 ‘DMZ민(民)+평화손잡기’ 행사를 주관하게 된다.

임진강이 보이는 금파임진강적벽에서 오후 1시 30분에 YMCA 전국연맹과 함께 공동예배를 드리며 2019 부활절 남북교회 공동기도문을 낭독하고, 참가자가 서로에게 평화의 축도를 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평화통일 카운트다운 후 오후 2시27분 평화의 손잡기를 하고 ‘평화통일 만세’ 삼창을 외친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와 ‘4.27 DMZ민(民)+평화손잡기 평화선언문’을 낭독한 후 DMZ의 땅과 내 몸과 이웃의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의 춤을 춘 후 아리랑 노래를 부르며 평화손잡기 행사를 마칠 계획이다.

한편, 민(民)의 희망과 요구를 표현하는 가장 평화적인 방법인 ‘인간 띠 잇기’(Human Chain)는 1989년 8월 23일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해 연안 세 나라 시민 200만 여명이 소련과 독일의 비밀 분할 협정에 반대하며 675.5km를 인간 띠로 이어 평화를 호소한 후 발트 3국의 독립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인간 띠 잇기는 한국에서도 평화의 호소로 이어져 1993년 8월 15일 한국YWCA, YMCA,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등 시민 6만 여 명이 함께하여 평화통일의 염원을 전 세계에 알리기도 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