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12개 기업 투자협약 체결,경제부흥 '청신호'1,525억원 투자, 424명 신규 일자리창출 MOU 성사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최근 시청상황실에서 ㈜범우정밀 등 12개 기업과 1,526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12개 기업은 항공우주․뿌리․세라믹 등 진주시 전략산업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424명의 지역인재를 고용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같이 했다.

특히 이들 투자기업 중 절반가량이 서울, 대전 등 진주시 외 소재기업으로 투자협약을 통해 진주시가 기업하기 좋은 매력적인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투자협약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뿌리산업 활성화를 위해 서울에 소재한 ㈜엘케이에코(대표 송성욱)는 소형 연소장치 제조사업장을 정촌산단으로 이주하고, 향후 2023년까지 1,000억원을 투자해 관내에 사업장(66,000㎡)을 신설할 계획이다.

대전에 소재한 엠티디아이(주)(대표 조정현)는 뿌리산단내 재료시험기, 시편준비장치 등 제조 사업장(6,500㎡) 신설을 위해 20억원을 투자하고, 창원에 소재한 현우기업(대표 강석명)은 자동화기기․기계부품 등 제조 사업장(660㎡) 신설에 5억원의 투자를 약속했다.

그리고 인근에 소재한 하은테크(주)(대표 박홍수)는 항공산업에 투자하기로 했으며, 뿌리산단에 45억원을 투입해 항공기용 부품 및 자동차용품 등 제조 사업장 (6,500㎡)을 신설하기로 했다.

진주시 관내 기업인 ㈜범우에이텍(대표 이창화) 및 모 기업 ㈜범우정밀(대표 이점범)과 조양기계금속(대표 윤정헌)은 뿌리산단에 각각 240억원, 60억원, 50억원을 투자해 자동차부품(드라이브샤프트 외, 캠샤프트) 제조 사업장(8,735㎡, 661㎡, 661㎡)을 창업 및 신설하고, ㈜태진메탈(대표 남태현)은 농업용 기계 및 금속단조제품 등 제조 사업장(6,600㎡) 신설에 1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세라믹산업 발전을 위해 ㈜악셀(대표 강진기, 충북 진천소재)은 진주지역에 고체레이저 및 전력반도체용 단결정 등 제조 사업장(5,300㎡) 신설에 60억원을 투입하고, ㈜아이엔아이테크(대표 박영준)는 10억 원을 투자해 웨어러블 압전센서,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장(1,660㎡)을 신설키로 했다.

㈜에코파워텍(대표 조윤숙)은 6억원을 투자해 착탈식 보온재 제조 사업장(1,650㎡)을 신설하고, ㈜플러스매니저(대표 장근용, 창원 소재)는 15억원을 투자해 진주지역에 파인세라믹 등 제조 사업장(1,650㎡)을 신설하기로 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진주시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 주신 기업인들에게 감사드리고, 오늘 참여하신 기업의 투자가 결코 아깝지 않도록 우리시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진주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나아가고 있음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지역경제 부흥의 강한 의지를 밝혔다.

진주시 관계자는 “작년 11월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정으로 보조금 우대 지역으로 선정돼 투자여건이 상당히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투자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와 규제완화 등을 위해 조례가 개정 중에 있으며, 이번 개정을 통해 더욱더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이 조성될 것인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