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수원FC·안양, '아산·대전 징크스' 깨며 나란히 승리
수원 FC.(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수원FC와 FC안양이 지긋지긋한 '징크스'를 벗어 던졌다. 수원FC는 4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고, 안양은 2연승을 이어갔다.

수원FC는 28일 아산무궁화경기장에서 열린 아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최근 아산과의 9차례 맞대결에서 8번 연속 패한 뒤 거둔 값진 1승이다.

이날 승리로 수원FC는 3승2무3패(승점 11)가 되면서 5위를, 아산은 3승5패(승점 9)로 7위를 기록했다.

전반 탐색전을 거친 양 팀은 후반 들어 치열하게 맞붙었다. 선제골은 수원FC의 몫이었다.

후반 5분 장성재가 아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골은 장성재의 프로 데뷔 첫 골이다. 이제 맞서 아산도 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오세훈이 동점 골을 넣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한 김병오였다. 후반 38분 김병오는 개인기로 측면을 돌파한 뒤 치고 들어가 왼발로 골망을 갈랐다. 김병오는 지난해 1월 상주 상무 군 복무 시절 괌 전지훈련 때 성추문에 휘말렸지만 재판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FC 안양의 알렉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안양은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시티즌과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앞서 전북 현대와의 FA컵 32라운드(1-0), 아산과의 리그 7라운드(1-0) 승리에 이은 3연승이자 시즌 첫 리그 연승이다. 지난 시즌 4번 만나 2무2패를 기록하면서 생긴 '대전 징크스'도 벗게 됐다.

안양은 3승2무3패(승점 11)로 경기 전 9위에서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고 상승세던 대전은 3승2무3패(승점 11)가 되면서 6위로 내려앉았다.

안양은 전반 25분 상대 실수와 함께 대전 지역에서 공을 잡은 조규성이 욕심을 부리지 않고 미콜라에 넘겨주며 선제골을 기록,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대전은 이후 안양을 밀어부쳤지만 오히려 또 안일한 플레이가 나와 추가실점했다.

후반 11분 수비수 윤신영이 대전 진영에서 공을 놓쳤고, 이를 잡은 알렉스가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2-0으로 달아났다.

두 골 다 수비수의 실책성 플레이로 비롯되면서 대전의 사기는 꺾였고 끝까지 만회하지 못한 채 경기가 종료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