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충청권
세종소방본부 폭염대비 소방활동 종합대책 추진소방서 무더위 쉼터로 활용·폭염구급대 운영

[세종=이학곤 기자] 세종소방본부(본부장 )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피해 저감 및 대응을 위해 1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4개월간 ‘폭염 대비 소방활동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최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주의보가 발령되고, 세종시에서도 33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예년보다 1~2주 앞당겨 시행된다.

이번 대책에 따라 세종소방본부는 안전취약 계층 건강보호를 목표로 △온열환자 대비 폭염구급대 운영 △도로 열 식힘 등 급수지원 △소방서에 119쉼터 운영 등을 추진한다.

특히 폭염구급대는 생리식염수, 얼음팩, 얼음조기 등의 장비를 갖춘 현장밀착형 구급체계로, 온열질환자 신고 시 현장출동은 물론, 구급차 현장도착 전 응급처치 지도, 무더위 쉼터 안내 등의 역할을 맡는다.

또 도로 열 식힘 등 급수지원은 도로 살수를 통해 복사열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폭염특보 지속 시 한낮 시간대 1일 2회 이상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세종소방본부는 △벌쏘임 사고예방을 위한 벌집제거 △물놀이 사고방지를 위한 119시민수상구조대 운영 등을 추진해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시민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은 “폭염특보 발령 시 온도가 높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시원한 장소에서 더위를 피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폭염종합대책’을 수립하고 △폭염 단계별 비상대응체계 구축 △무더위 쉼터 441곳 운영 △옥외 작업자 보호 △쿨링포그 설치·운영 등을 시행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