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윤소하 "당장 국회소집 요구서 제출해야…與, 적극 나서길"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연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5.3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3일 "당장 의원 4분의 1이 동의해 국회소집 요구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며 "여당 단독 소집이 부담된다면 동의하는 정당들과 국회의원의 서명으로 국회를 열면 된다. 국회 일정을 거부하는 정당은 자유한국당 뿐"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간 회동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6월 1일 임시회 소집을 명시한 국회법 제5조를 어기게 됐다.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어제 교섭단체 합의가 불발된 이유가 국회정상화 합의 조건으로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합의 처리'를 요구해서라고 한다.

국회에서 과반 합의가 어려울 경우, 한없이 국회가 공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과반수가 아니라 5분의 3의 동의를 얻어서 이견을 처리하라는 것이 패스트트랙의 입법취지"라고 했다.

이어 "한국당의 주장은 국회법 패스트트랙의 입법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며 "한마디로 자신들이 국회법 위에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국회를 마비시킨 자유한국당은 말과 생각을 똑바로 하고, 국회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며 "법을 어긴 마당에 하루라도 빨리 6월 국회를 소집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아울러 "국회가 계속 이렇게 흑역사를 쓰게 되면, 그 자체가 선례가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같은 막무가내 정당 하나로 국회 전체가 마비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

한국당의 자성과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