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문희상 의장,“독립운동가 헌신적 활동알리고, 정신 기리는데 최선 다할 것”문 의장, 봉오동전투 전승 제99주년 기념 국민대회 참석

[국회=권병창 기자] 문희상<사진> 국회의장은 7일 오후 국희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봉오동전투 전승 제99주년 기념 국민대회’에 참석,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99년 전 오늘인 1920년 6월7일, 독립군 연합군단은 봉오동 골짜기에서 일본군을 대파했다. 독립군의 빛나는 첫 승리이자 무장독립운동사에 길이 남을 대승이었다”고 상기했다.

문 의장은“일제강점기에 고통 받던 우리 민족에게 자주독립에 대한 희망을 안겨 주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항일무장독립운동 최초의 승전인 봉오동 전투의 중심에는 홍범도 장군이 계셨다. 
홍범도 장군은 독립군으로서 가장 치열하고, 가장 지속적인 투쟁을 벌였던 우리 민족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그럼에도 그동안 홍범도 장군의 일생과 업적을 기리는 노력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홍범도 장군을 비롯한 독립운동가들의 헌신적인 활동을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기리는데 국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봉오동전투 전승 제99주년 기념 국민대회’는 국가보훈처, 광복회, 재향군인회가 후원한데 이어 사단법인 여천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이사장 우원식 의원), 남양홍씨 남양군파대종중회가 주최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