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수도권
파주서 40,50대 중국인끼리 흉기 휘둘며 '난투극'8일 저녁 적성면서 3명이 실랑이중 돌발
<사진=대한일보 DB>

[파주=호승지 기자] 사건개요가 미확인된 40,50대 중국인끼리 흉기를 들고 서로간 난투극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현지 2차로 왕복차선내 다툼에서 명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바, 통역 요원이 투입되면 추가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9일 파주경찰서와 파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저녁 9시30분께 적성면 한 길거리에서 김모(52)씨와 이모(43)씨, 박모(49)씨 등 중국인 3명이 흉기를 휘두르며 실랑이를 벌였다.

관광 비자를 소지한 이들은 서로 말다툼을 하던 중 김 씨가 이씨와 박씨에게 먼저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툼 과정에서 김 씨 자신도 흉기에 찔려 다쳤으며, 사건직후 현장에서 달아났으나 경찰에 자진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인근 병원에서 봉합치료를 받은 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사법당국은 일단 이들의 신원을 파악한 후 추가조사와 여죄를 캐물어 검찰의 지휘 또는 송치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하게 가해자와 피해자가 누구인지는 향후 조사를 통해 가려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사건에 연루된 세 명 모두 불법 체류자 신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한국말을 전혀 못하고 있어 신원이나 사건경위 등을 파악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