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완도해경, 진도 내동리 앞 해상서 변사자 인양

[완도=강신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 9일 진도군 고군면 내동리 앞 해상에서 익명의 변사자를 발견,조사 중이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2시 30분께 고군면 내동리 앞 400m 해상에서 T호(12톤, 진도선적, 양식장관리선) 선장 이모씨(56)가 전복 가두리 양식장 작업을 하다가 틈새에 끼어 있는 변사체를 발견하고 오후 12시 42분께 112경유 완도해경 상황실에 신고했다.

발견된 변사자는 남성이며, 키는 173cm 상의는 긴팔 회색티, 하의는 검정색 반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고도 부패가 시작되어 얼굴은 알아 볼 수 없는 상태로 완도군 소재 병원에 안치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양 손가락이 부패되어 지문채취가 어려워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 의뢰하여 조사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