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봉화경찰서,故지용호 서장 숭고한 희생정신 기려제70주년 추념식 유족 등 120여명 참석

[봉화=한문협 기자] 봉화경찰서(서장 박종섭)는 17일 오전 봉화군 봉성면 봉양리 경찰관 충혼탑에서 故지용호 봉화경찰서장 및 순직자 추념식을 재향봉화경우회 주최로 기관 단체장 및 유족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이날 추념식은 유가족과 故지용호 서장의 약력 소개 및 충혼탑 건립경과보고, 경우회장의 분향 및 헌작, 추념식 등 식순에 따라 엄숙하게 진행됐다.

故지용호 서장은 1949년 6월17일 재산면과 지서가 무장공비의 공격을 받았다는 급보를 받고 경찰, 군청직원, 대한청년단원 등 50여 명을 인솔해 출동 중 공비 200여명의 기습 공격을 받아 전멸위기 상황에 '내가 경찰서장'이라며 희생을 자처, 동료들을 살리고 36세 젊은 나이에 국가를 위해 산화했다.

이에 봉화군과 경우회 봉화군지회에서 故지용호 서장의 호국충절과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순직비와 동상을 건립하고 해마다 추모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흉물로 방치된 쉼터는 새로 건립해 '용호정'이란 이름 부착과 순직비 주변을 지용호 호국공원으로 지정하고, 안내판 설치 등 안보체험장으로 단장했다.

또한, 故지용호 서장의 투철한 사명감과 살신성인을 기리기 위해 순직비 앞을 지나는 도로명을 호국영웅 지용호로로 지정했다.

박종섭 서장은 “추념사에서 호국영웅의 호국충절과 희생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경찰사를 써가도록 하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안전을 지키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