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수도권
청와대 국민청원, '수돗물 사태 인천상수도본부장 파면' 봇물18일 청원시작 첫날 3,035명 '동의', 오는 7월18일 청원 마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권병창 기자] 53만 인천서구 시민을 공포로 몰아넣은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해당 상수도사업본부장을 파면해야 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요원의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인천서구 수돗물 사태를 만든 인천상수도본부장을 파면시켜 주세요'란 청원은 18일 첫 등록돼 3,035명이 '동의'했으며,오는 7월18일 국민청원이 마감된다.

인천서구 검암동에 거주한다는 청원자는 지난 5월31일부터 시작된 수돗물에서 녹물이 흘러나오고 온갖 철가루에 기름 범벅이된 필터를 둘러싼 맘카페를 통해 점차 공개됐다고 상기했다.

그는 당시 맘카페지기들이 발벗고 뛰어준 덕에 언론에 공개되고 날을 더하면서 그 심각성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작 K본부장은 충분히 마실수 있는물이다. 자기는 마실수 있다는 등의 망언을 서슴치 않게 내뱉었다며 청원자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수질검사에서도 다적합 불검출 등 시민을 안심하게 만들었으며, 맘카페들이 유별나다라는 식으로 K본부장은 몰아붙였다고 게시했다.

하지만, 아이들을 (문제의 수돗물에)씻기고 피부병이 생긴데다 장염과 수족구, 구내염까지도 발병했다고 기술, 공분(公憤)을 쉽사리 삭히지 못했다.

그런데도 믿고 마시라고 했다면서 앞서 상수도사업본부측의 초기대응에 불만을 고스란히 전했다.

청원자는 이어 20일이 지난 지금에서야 그들의 잘못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개탄했다.

부모들은 피눈물이 난다. 기본적으로 누려야할 깨끗한 수돗물조차 마시지도 못하고 지원하는 생수에 또 생수를 사들이고 있다고 분개했다.

그는 '기계고장'이라며 20일이 지나 발표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거듭 반문했다.

청원자는 K본부장의 직위해제에 대해 서구 주민 53만명이 수돗물로 고통을 받으며 지내는데 고작 직위해제가 아닌 파면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인천광역시는 이와관련, 수돗물 공급문제에 따른 알림란을 통해 정부(환경부)의 공식발표에 따라 책임을 물어, 상수도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키로 고지했다.

현재 인천시를 감사 중인 정부합동감사단 등 인천시가 아닌 외부 감사기관에 해당 감사를 의뢰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조치를 하겠다고 추가 공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