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동물해방물결 복날 추모행동 VS 육견협회 초복 기자회견 '맞불'

[유영미 기자] 동물단체와 육견업 종사자간 초복을 앞둔 가운데 추모집회와 맞불대응을 두고 전운마저 감돌고 있다. 

동물해방물결은 동물 임의도살금지법 심사 및 통과 촉구를 위한 '2019 복날추모행동'을 12일 초복날 오전 11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펼칠 계획이다. 

이번 집회에는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의 참여로 CNN, JTBC 등 국내, 해외 언론의 취재경쟁에 여론전까지 치러진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출구 후방)에서 캠페인을 펼치며 참가 티셔츠를 나눠줄 예정이다.

반면, 이날 육견업 종사자들은 국회앞 릴레이 투쟁 현장에서 동일 시간 근접거리를 두고 맞불 기자회견을 전개한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해 한겨울에도 국회 정문을 무대로 전국 지부 소속 육견인들이 현재까지 손팻말과 침묵시위로 1년여째 투쟁 중이다.

이날 식용견과 애완견을 분리시키는 변곡점으로 선공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이들은 맞불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동물 NGO의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 가수 킴 베이싱어가 방한,국회를 향한 개고기 종식선언에 맞불로 실력행사도 구사할 전략이다.

협회는 특히, 동물해방물결측의 캠페인의 선정 및 자극도에 따라 식용견 시식 퍼포먼스까지 불사할 것으로 알려져 자칫 충돌사태마저 우려되는 실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다만, "아직도 고유 전통문화와 식용견 사육 농민들이 살아 있다."면서 "지금도 당당한 5대 축종의 법률적 지위를 갖고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다"는 회견을 골자로 전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주노 2019-07-11 20:14:48

    죠낸 쪽팔리다   삭제

    • 최은희 2019-07-11 07:05:39

      남의나라 먹거리까지 시비걸만큼 한가하나봐 가수면 노래로 목숨걸어야지 별걸 다~챙견하구 한숨스럽구먼~~   삭제

      • bio 2019-07-11 06:24:05

        킴베이싱어가 뭔대 남 나라 식문화에 참견하는지
        목적을 위해 사상과 자존을 팽개치는 동물권행동
        대표 임순례가 자아낸 작품으로 식용견종사자의
        생존권을 짖밟아 뭉개는 처사에 분노가 치솟는다
        대한민국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회 앞에서
        타국의 가수를 불러들여 여론몰이 하려는가.
        개는 가축이고 오랜전통 식품을 임순례가 종식하려는 사고에 증오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