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김중로 의원, 해군 2함대 거수자 조작사태 해명 촉구
<바른미래당 김중로의원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바른미래당의 김중로(국방위원회)의원은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해군 제2 함대사령부 거수자 조작 사태와 관련, 국방부의 해명요구와 합동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추가의혹 제기와 이에 대한 국방부의 해명을 요청하는 7개 사항을 이날 오후 2시까지 국민 앞에 공개적으로 답변하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시 부대 인근에서 발견한 오리발의 주인이 군 골프장 관리인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지만, 오리발의 주인을 확인한 시각을 확인해야 된다고 밝혔다.

이어 합참의장 보고와 관련, 실제 작전상황이 합참의장에게 언제 어떻게 보고됐는지, 소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셋째는 사건조작을 종용받는 수병과 같은 장소에 해당 영관 장교를 계속 근무했다는 것은 물론 봐주기식 수사였는지, 피해 병사에 대한 보호는 이뤄졌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넷째는 부대 방호태세 1급 발령에 따른 절차가 제대로 이행됐는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섯째는 '대공 혐의점 없음'을 밝혀내는 과정의 적절성을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섯째는 기동타격대와 5분 대기조, 정보분석조 등이 현장에 도착한 시간도 공개돼야 하며, 이는 작전대비 태세의 핵심이라고 조언했다.

이밖에 거수자 검거를 위한 육군 및 경찰과의 정보 공유여부도 확인이 필요한 만큼 관련 공조수사에 따른 매뉴얼화는 물론 실전에서 수행됐는지 등 국가안보의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일련의 상황에 대해 김 의원은 추가적인 네가지 사항의 확인 및 답변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 의원은 앞서 확인한 사실과 다를 경우 추가적인 조치는 물론 국방부 장관은 군의 신뢰회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국정조사를 수용할 의향이 있는지를 질의했다.

그는 이에 국가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의 동시 사퇴 촉구와 국방부, 국가안보실, 국정원에 대한 통합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중로 의원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우리 군과 정부에 만연한 축소은폐 의혹과 책임회피식 답변을 종식하고, 실전적인 안보역량을 강화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군과 정부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