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주한日대사관 앞에서 방화추정 불...70대 남성 인근 병원 이송
 

19일 새벽 3시 24분께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승합차에서 불이나 70대 남성 1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 인도에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을 실은 승합차를 세운 뒤, 차 안에서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소방서 제공) 2019.7.19/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