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 5박6일간 대장정 돌입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등이 주최하는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29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장정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2019.7.29/뉴스1© 뉴스1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이 5박6일간의 대장정을 29일 시작했다.

이들은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건설 추진과정서 발생한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인권 유린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재검토를 촉구하며 제주 동부지역을 도보 행진한다.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등이 주최하는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29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장정의 시작을 알렸다.

'평화야 고치글라-강정에서 성산을 지나 제주시까지'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대행진은 이날부터 8월3일까지 진행된다.

행진 코스는 '강정마을~남원생활체육관~표선생활채육관~성산국민체육센터~구조체육관~조천체육관~제주시청' 등 총 108.7㎞ 구간이다.

이들은 출발 기자회견에서 "제주해군기지 추진 과정은 정부와 지방정부가 합작한 강정주민에 대한 인권유린의 전시장이나 다름없었다"며 "지난주 경찰청장의 사과는 있었지만 이제 문재인 정부와 원희룡 도정은 정부와 제주도정이 저지른 잘못한 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와 해군이 추진하고 있는 제주해군기지 전체 수역에 대한 군사시설보호 강행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 제2공항 문제와 관련해서는 "도민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오는 10일 기본계획 고시를 강행할 것이 아니라 필요성부터 입지 타당성, 환경파괴 논란, 수요예측에 이르기까지 객관적으로 납득되는 것이 없는 만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8년째 꾸준히 이어지는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의 발걸음은 뜨거운 여름의 한복판을 뚫고 가야 하는 쉽지 않은 길"이라며 "이 땅 제주가 전쟁의 기운이 아니라 생명과 평화의 열망으로 전환되기를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오는 31일 오후 7시 성산국민체육센터에서 중간문화제를 열고 마지막 날인 다음 달 3일 오후 5시30분 제주시청 앞에서 평화문화제를 개최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