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 방일단, 日자민당 간사장 회동 취소 '일방 통보' 받아
서청원 국회 방일대표단장 등 의원들이 31일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대표단은 국회 한일의회외교포럼 명예회장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을 단장으로, 강창일·김진표·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유철·윤상현·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으로 꾸려져 이날부터 1박2일 동안 일본 의회 대표단을 만난다. 2019.7.31/뉴스1 © News1 장은지 기자

(도쿄·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진 기자 =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찾은 국회 방일 의원단과 일본 자민당 간사장과의 회동이 무산됐다. 자민당 측은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한 긴급회의를 회동 취소 이유로 내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일 국회 방일의원단에 따르면, 자민당 측은 지난 31일 저녁 방일단 측에 회동이 어렵다고 알려왔다.

당내 '2인자'로 불리는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과 지난 31일 오후 5시 면담하는 것으로 일정이 잡혔으나, 자민당 측에서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이날로 연기했는데, 다시 만남을 전격 취소한 것이다. 이에 우리 측 의원들은 유감을 표명하며 자민당 측에 항의 입장을 밝혔다.

국회 방일단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어제 가진 자민당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日韓)의원연맹 회장과의 오찬간담회로 (만남을)갈음하려 하는 것 같다"며 "표면적인 회동 취소 이유로는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한 긴급회의를 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회동 무산에 국회 방일단 의원들은 전날 밤 늦게까지 호텔에 모여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일본 국회가 열리기 때문에 일본 국민민주당과 입헌민주당과의 회동도 면담 가능인원이 제한적이라 우리 측도 일부 의원들만 참석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또 전날 방일단 의원 일부는 일본 측에 화이트 리스트 배제 여부 결정은 '최소한 8월 15일 광복절 이후로 미뤄 달라'고 요청했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비록 자민당 간사장과의 회동은 무산됐지만, 오늘도 방일 의원단은 일본 측 의회와 정당 지도자들에게 일본의 수출규제는 철회돼야 하고, 화이트리스트 제외국가로 지정되면 한일양국간 경제는 물론 안보협력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강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일단에 포함된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도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방일 기간 동안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과 못 만나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측에서) 국제 관례상 대단히 예의가 아니라고 강력히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또 "취소돼서 만남이 불발됐는데, 저희가 보니까 일본 국내 사정이 복잡한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