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월남전참전자회 정상화추진위, 결의대회 및 특별강연회

[국회=김민석 기자]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정상화추진위원회는 '월남전참전 국가유공자 예우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아래 결의대회 및 특별강연회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1일 개최된 결의대회 및 특별강연회는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정상화 결의 및 월남전 참전용사 예우에 대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박성중 의원은 축사를 통해 "월남전 참전 유공자분들의 연세가 대부분 70세를 넘겼다"며 "한번 뿐인 인생과 청춘을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참전 유공자에 대한 의미있는 평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수천 정상화추진위원장은 "그동안 전우의 대표로 나서겠다한 이들은 전우들을 위해 사용해야 할 직책을 개인적인 이권을 챙기기 위해 이용해 왔다"고 주지했다.

박 위원장은 "G20 선진국 국격에 부합되는 참전명예수당을 현실화하고, 참전급여 미지급금을 지급대상자인 참전용사에게 반환하는 등 현실적인 조치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1부에서는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정상화추진위원회 회원 일동으로 '결의문'을 낭독,대미를 장식했다.

주요 골자는 중앙회의 그동안 고소 고발사태를 하루빨리 청산하고, 정상화하는데 앞장선다고 선언했다.

이어 월남전참전 전우들의 명예회복, 복지, 국가와 사회에 봉사하는 보훈단체로 거듭나기 위해 앞장선다고 밝혔다.

뒤이어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대응해 국가안보에 기여하는 보훈단체로 거듭나며, 월참 중앙회가 정상화될 때까지 전우들간에 화합과 협력으로 최후의 일각까지 앞장서자고 결의했다.

이외 특별강연에서는 월남파병 제60주년을 맞아 '월남 참전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김충배 전 육사교장이 강연을 이어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