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靑 "日 부당조치 단호히 대응…김상조 상황반·윤건영 TF 총괄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한 2일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뉴스 속보를 지켜보고 있다. 2019.8.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법령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한 일본 아베 내각의 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고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 협의와 대화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해 왔다"라며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을 통해 우리 정부는 끝까지 열린 자세 임해왔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정부는 이번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며 "이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관계 장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종합적 대응 방안에 대해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앞으로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된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및 상황반을 설치해 기민하고 신속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와 관련한 대외 상황과 국내 대응 정책을 총괄하고 분석하는 상황반은 김상조 정책실장이, 이를 실행하는 실무 TF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맡는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일본 기업들은 앞으로 식품·목재 등을 제외하곤 한국에 수출하는 거의 모든 품목에 대해 계약건별로 당국의 심사 및 허가를 받아야 한다. 개정 수출무역관리령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공포 절차를 거쳐 이달 하순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즉시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하고 오후 2시 본관 세종실에서 주재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대일(對日)·대(對)국민 메시지를 밝힐 예정이다. 모두발언은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후 관계 장관 합동 브리핑을 열고 전 부처 종합 대응 방안을 밝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