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월아산우드랜드, 국가 인정 정식 숲 교육기관 지정경남 기초지자체 중 최초 산림교육프로그램 산림청 인증
<사진=진주시 제공>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2018년 4월 개장, 운영 중인 월아산 우드랜드의 목공과 숲체험 프로그램이 경남 기초지자체 최초 산림청으로부터 정식 산림교육 프로그램 인증을 받았다.

산림청 인증을 받은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기관은 전국 130개가 있는데, 그 중에서 경남도내에서 운영 중인 곳은 창원, 남해, 울주, 함양 국립휴양림 등에 5개소가 있으며, 경남 기초지자체 중으로는 진주가 최초이다.

이번에 진주시 직영기관인 월아산 우드랜드가 새롭게 선정이 되어 지역 산림교육의 메카로 발돋움하는데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월아산 우드랜드는 작년 4월초 개장한 이후 작년 한해 10만 명에 가까운 시민이 다녀간 것은 물론 올해에도 7월말 현재 6만 명의 시민이 이용하여 진주시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진성면 소재 월아산 대규모 시유림 내에 있는 입지적인 장점을 잘 살려서 그간 어린이들의 목공교육과 숲교육도 병행해 왔다.

뿐만 아니라 주중 교육프로그램은 물론 주말에도 정기적으로 요가, 휘트니스, 가족 체험놀이를 비롯한 다양한 공연을 시행하여 진주시민 및 인근 지역주민들의 가족체험 휴양공간으로써 생활의 활력을 제공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이번에 산림청 정식 인증을 받기에 앞서 진주시에서는 그간 목공체험과 숲교육에 전문성이 있는 계약직 공무원과 기간제 직원을 채용하여 자체 산림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실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이어 프로그램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모니터링 및 피드백을 통하여 문제점을 개선 보완하는 등 꾸준히 수준 높은 체험교육을 위한 사전준비를 해온 결과로 보인다.

산림청에서 이번에 인증한 프로그램명은 「나무가 주는 선물」로, 6~7세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120분 동안 “아낌없이 주는 나무”, “나무야 놀자”, “나뭇가지 집짓기”, “나무·밧줄 다리체험”, “우드랜드가 주는 선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며, 강의 15분, 야외 체험 105분으로 진행된다.

월아산 우드랜드 관계자는 “이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정식으로 인증 받은 만큼 많은 어린이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예약 절차 등 기타 궁금한 사항은 월아산 우드랜드 홈페이지 (https://www.jinju.go.kr/woodland) 및 전화(☏746-3670)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