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김진태 의원,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철회 촉구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우리사상' 책자 기자회견
<김진태 의원이 사노맹의 기관지 '우리사상'을 들어보이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김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제작에 참여했던 사노맹의 기관지 '우리사상'을 들어보이며 조목조목 내용을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책의 내용은 자유민주주의의 정당성을 폐지하고, 사회주의를 핵심사상으로 하는 노동자 해방투쟁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기관을 해체하고 민중위원회를 구성하며, 재벌의 국유화는 물론 법치주의를 파괴하자"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법치주의 사상은 (조 후보자의)머리속에 들어있지 않다"고 전제한 뒤 "국가전복을 통해 남한사회에서의 무장봉기를 부추기는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무장봉기를 대놓고 조장하며, 이는 곧 폭력혁명의 정당을 만들겠다"는 의식이 내포됐다고 성토했다.

<서울대 법대 동문은 조 후보자가 장관 내정을 철회 및 사퇴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만일의 경우 사회주의 혁명아래 폭력혁명이 완수되면 (민주주의에 대한)이야기는 사실상 끝난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다'고 말했지만 이같은 여론의 지적에 답변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지금도 자유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이 되겠느냐"고 반문한 뒤 "이는 이석기 전의원의 아우라보다 훨씬 위험한 인물"이라고 혹평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일부 서울대생들의 부정적인 시선에 "선생은 학생을 비난하지 않는다"며 에둘러 해명, 또다른 서울대 동문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초래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