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비차복원 추진위원회 발족 및 회의 개최진주 문화관광유산 비차 복원, 최고의 전문가 구성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최근 시청 5층 상황실에서 비차 복원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위원 위촉식 및 회의를 개최했다.

비차 복원을 위하여 구성된 위원회는 국방과학연구소 본부장을 엮임하고 현 경상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 중인 조태환 교수, 한국항공철도조사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또한 신기전 복원 경험이 있는 채연석 박사, 국방과학연구소 비행제어실장을 엮임하고 현재 경상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김병수 교수, KBS팀과 비거제작 경험이 있다.

건국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윤광준 교수, 비거에 관한 책을 집필한 김동민 작가, 실제 비차를 제작한 경험이 있는 비차연구가 고원태·이봉섭 등 항공분야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회의는 비차의 비행원리, 실제 비행 가능성 등에 대한 비행역학·항공역학·구조역학 등에 대한 전문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비차를 직접 제작해본 경험, 그동안 비차를 연구한 내용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를 통해 비차의 형상을 디자인화하는 형상설계 등을 작성하는 시간이 됐다.

비차(飛車)는 하늘을 나는 수레(車)라는 의미로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의 화약군관이었던 정평구에 의해 만들어졌다.

이규경의 ‘오주연문장전산고’, 신경준의 ‘여암유고’, 권덕규의 ‘조선어문경위’ 등에 임진왜란 당시 성이 포위되었을 때 비차를 제작해 30리를 날아 성주를 피난시켰다는 등의 기록이 남아있다.

한편, 진주시는 비차 복원을 통해 역사문화도시 시민으로서 자긍심을 높이고, 복원된 비차를 활용하여 비차 캐릭터 제작, 비차 공원 조성, 비차 날리기 대회, 비차 뮤지컬 제작 등 다양한 관광 상품으로 개발하여 향후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우리 조상의 탁월한 항공기술로 만들어졌던 비차의 복원이 우주항공산업의 메카로 성장하고 있는 진주에 꼭 맞은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비차를 활용한 교육·체험·관광산업이 활성화되도록 위원님의 식견과 지혜, 경험을 모아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