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대한안경사협회+한국늘사랑회,中목단강서 나눔실천조선족과 한족 650여명에 무료봉사 활동
<무료봉사를 펼친뒤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시정부 100주년 맞이 고국의 이웃사랑 실천
[목단강(중국)=김상기 편집위원
]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항일투쟁으로 젊음을 불사른 독립군의 활동무대인 중국 흑룡강성 목단강 지역에서 고국의 이웃사랑이 훈훈한 미담이 됐다.

최근 대한안경사협회와 한국늘사랑회는 현지 조선족과 한족 및 학생등 650여명에게 한국의 우수한 안경기술을 선보이며 무료봉사를 펼쳤다.

올해들어 8회차로 접어든 가운데 전국 협회의 임원단 등 40여명과 함께 사단법인 대한안경사협회의 김종석회장이 단장을 맡아 나눔실천에 나서 귀감이 됐다.

<김종석협회장이 직접 어르신들의 시력을 체크하며 무료봉사를 해주고 있다.>

지난 8개월 동안 준비를 위해 중국측과의 가교역할을 진행한 한국늘사랑회의 김상기이사장(속초 천일안경원 대표)이 성사시키는 등 수훈갑이 됐다.

특히, 환영 만찬에는 동북 3성의 임병진총영사와 목단강한인회의 전희수회장은 물론 한인회에서의 수고가 더욱 빛을 발휘했다.

이는 동북아의 국민들에게 눈만 밝게해 주는 것이 아니라 따뜻한 한국의 얼을 심어주는데 일조를 해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었다.

김종석 협회장과 참석한 안경사들은 뿌듯한 마음에 기뻐했으며, 내년도 9차 저개발 국가봉사도 김상기 정책특보와 황선학 재무부회장, 신영일 총무이사와 또다른 박애정신을 꾀해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늘사랑회의 김상기 이사장이 무료검안을 하고 있다.>

특히, 환영 만찬장에는 어르신분들께 안경을 해드린 감사의 마음을 담아 협회측에 감사패와 총영사 감사패를 김종석협회장과 김상기이사장에게 수여됐다.

게다가 동북3성 한인회장상에는 최홍갑, 정영록, 이양일안경사가 수상한 반면, 목단강교육협회상은 황선학재무부회장이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한편, 목단강 노인분들의 환영 인사는 조선족의 애환이 서려있는 감사 인사에 참석한 모든 분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고국에 대한 애절함이 물씬 묻어난 인사에는 참석자들의 우레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으며, 대미를 장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