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민족의 靈山-백두산',64번째 등정 '탄성'
<대한안경사협회 봉사단원들이 장백산을 무대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롱한 백두산의 천지가 수려하다.>
<백두산 자락에서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쌍무지개를 앵글에 담아냈다.>

[백두산=김상기 편집위원] 해발 2,744m '민족의 靈山-백두산'에 오른 봉사단원 일행은 버거운 산행의 용트림을 연상케 한다.

시종 천지에 오르는 동안 빗줄기가 오락가락하며, 봉사대원을 기다리는 백두산 정상은 필자가 64번째 등정을 하면서, 무려 62번째 천지를 목도하는 숭고한 쾌거를 누렸다.

<백두산에 등정하기전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안경사협회의 김종석 협회장이 천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필자가 '천지' 표지석을 앞으로 포즈를 취했다.>

하루빨리 남북통일이 되어 한반도의 장군봉에서 바로 백두산 조망을 희망하면서 소원과 희망을 담아 날려본다.

한편,대한안경사협회 봉사단원들은 동남아의 열악한 안(眼)건강을 위해 자부담과 재능기부를 원칙으로 한국의 안경기술을 선양, 귀감이 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