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바른미래당 김정화대변인,"‘트러블 메이커’ 이재명지사 마침표 필요"
<바른미래당의 김정화대변인이 이재명경기도지사의 벌금형 선고와 관련, 논평을 내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바른미래당의 김정화대변인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트러블 메이커’ 이재명지사가 도지사직 상실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항소심 재판부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에 대해 일부 유죄를 인정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흠결 많은 이재명 도지사’에게 내려진 자업자득의 판결"이라고 평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검사 사칭',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에 대한 허위사실공표죄','친형 강제입원 사건에 대한 직권남용죄'가 유죄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점은 여전히 아쉽다"고 주장했다.

그는 "‘굴뚝에서 연기가 쏟아져 나오는데, 정작 타고 있는 장작은 1개’라는 것인가"라며 반어법을 구사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의 추악한 민낯은 이제 시작"이라며 "검찰은 추가수사와 증거 확보를 통해 실체적 진실 규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1,300만 경기도민의 수치로 전락한 이재명 지사"라며 "숱한 고소·고발과 재판으로 이미 경기도지사 자리가 더러워질 때로 더러워졌다."고 힐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도정에 민폐 끼치지 말고, 이쯤에서 정계은퇴를 하라"면서 "진실하지 못한 정치인에게는 마침표가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