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증인 김형갑웅동학원 이사 홀로 출석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가 증인으로 나와 답변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사진=신대식 기자] 법무부 조국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여야가 합의한 증인 11명 중 한 명만이 출석했다.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는 6일 오후 4시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으로 유일하게 출석, 청문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김 이사는 광복회 경남지부 지부장을 역임한데 이어 애국지사 김선오 선생의 손자이기도 하다.

앞서 국회 법사위는 조 후보자와 가족들의 웅동학원 및 부동산 관련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증인으로 김 이사를 채택했다.  

한편, 인사청문회법은 ‘위원회가 증인·감정인·참고인의 출석요구를 한 때에는 그 출석요구서가 늦어도 출석요구일 5일전에 송달되도록 해야한다’고 명문화 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