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추석맞아 나눔봉사 실천
<독거 어르신을 찾아 사랑의 쌀을 전달하고 잠시 포즈를 취했다.>

[윤종대 기자] 민족 최대명절 추석 한가위를 맞아 독거 어르신과 소외계층을 찾아 백미와 삼계탕을 전달, 훈훈한 미담이 됐다.

11일 오전 서울시 관악구 행운동, 종로구 창신동 판자촌, 성북구 정릉3동 고지대를 방문한 봉사 단체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회장 한옥순)' 회원들은 민족의 대명절 한가위 추석을 맞아 연로한 어르신과 다문화, 소외된 이웃을 찾아 '사랑의 쌀, 삼계탕' 등 나눔 보따리를 전달, 나눔봉사를 실천했다. 

<한옥순회장이 '사랑의 쌀'을 직접 소외계층을 방문해 전달,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었다.>

봉사를 주관한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 한옥순<사진> 회장은 "이번 나눔을 통해 소외된 우리 이웃들이 즐겁고 행복한 추석명절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회장은 이어,"조금이나마 따뜻한 온기가 전해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을 찾아 세심하고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건넬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봉사에 참여한 서준혁 한세대학교 연구소장도 "어려운 경제상황과 연일 계속되는 장마 속에 명절을 앞두고 소외계층과 각 지역에 계신 분들에게 무언가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후원으로 사랑 나눔 행사에 함께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외 "즐겁고 행복한 추석명절을 보내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