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무궁화복지월드, 국립서울현충원 묘역정화 '구슬땀'동작구자원봉사단 200여명 현충원 묘비닦기, 잡초제거, 묘역헌화 등
<무궁화복지월드 동작구봉사단원들이 관내에 소재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쾌적한 현충원을 위해 묘비정화 활동을 펼쳤다.>

[권병창 기자] 성역의 제1번지, 국립현충원을 찾아 묘비닦기는 물론 묘역에 헌화를 올리는 등 호국영령의 넋을 기려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제의 사단법인 무궁화복지월드 동작구봉사단(단장 문충남) 200여명은 ‘국립현충원 묘역정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21일 자원봉사자들은 동작구 소재 국립서울현충원공원 일대의 묘역 묘비를 닦고, 잡초를 제거하며 오래된 꽃을 수거해 새로운 꽃으로 바꾸는 등 정성껏 묘비를 관리했다.

해마다 서울현충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동작구봉사단은 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주며 가족단위 참여자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고귀한 일생을 살다간 애국 선열들의 묘역을 정성스럽게 정화하면서 자연스럽게 애국정신을 몸으로 배우게 된다고 한다.

<무궁화복지월드 동작구봉사단원들이 구역을 나눠 깔끔하게 묘비청소를 실시해 귀감이 됐다.>

아울러 묘역정화 봉사활동은 섬김과 나눔이 점차 희미해져 가는 각박한 현실에 특히 후계의 아이들에게 교육적 귀감이 되는 활동이 되고 있다.

문충남 단장은 “봉사자들이 이번 자원봉사를 계기로 국립서울현충원을 더욱 아끼고 가꾸는 시민의식을 가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단장은 이어 국립 서울 현충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확산을 당부했다.

갈수록 자원봉사 활동자가 줄어들고 있는 세태 속에서 무궁화복지월드 동작구봉사단의 지속적인 묘역정화 봉사활동은 특별하다.

국립서울현충원을 이용하는 동작구민과 서울시민에게 국가의 자산인 국립서울현충원을 지키고 애국혼을 후대에 계승해 가는데 일조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우리 사회를 밝고 건강하게 비쳐주는 등불과도 같은 역할을 하고 있어 앞으로 봉사단 활동이 더욱 기대가 크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