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도민의 뜻 묵살, 농어민 수당 후퇴시킨 전남도의회 규탄'

[강신성 기자] "전남도의회는 전남 도민에게 사과하고 재심의 하라"

전농광전연맹, 전여농 광전연합, 민주노총전남본부, 전국연안어업인연합회전남본부, 민중당 전남도당은 23일 오전 전남도의회앞에서 ‘도민의 뜻을 묵살하고 농어민 수당을 후퇴시킨 전남도의회 규탄과 사과 및 재심의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지난 20일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에서 전남농어민수당 조례안 심의에 민중당 주민조례안과 도의원, 전남도안을 폐기하고 상임위 대안조례안을 만들어 통과시킨데 따른 여론이다.

이들은 "농수산위원회의 대안 조례안은 전남도안을 짜집기한 것으도 모자라 가장 퇴화된 ‘부실조례’를 만들었다"며 "도민의 뜻을 묵살하고 전문위원에 맡긴 채 단시간에 처리한 조례안은 역시나 부실조례였다"고 개탄했다.

또한 "모든 농민에게 지급할 수 있는 길을 아예 닫아버리고 지급액에 대한 시군 자율성 및 도의회의 책무를 포기한 것으로 전남도 집행부의 조례안보다 퇴화된 어처구니 없는 결과를 내놓았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큰 문제는 도의원들이 이러한 문제를 이해하지도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에 전남농어민수당을 주민조례를 추진해 온 농어민단체와 노동,시민사회 민중당등 6개 전남광역단체는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에서 처리된 조례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도민의 뜻을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최악의 조례안을 처리한 전남도의회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특히,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잘못된 조례를 바로잡기 위한 재심의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성자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광주전남연합회장은 “도민 뜻대로 일하지 않은 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다시 상임위원회를 열어 도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안 조례안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성수 민중당 전남도당 위원장 또한 ‘농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보존하고 농어촌지역 공동체 유지 발전을 위한 농어민수당이 농어업경영체 등록 단위로만 지급하는 차별적 대안조례안으로 인해 오히려 공동체가 파괴될 처지에 놓여있다“고 우려했다.

이 위원장은 ”전남도와 도의회는 앉아서 예산타령만 하지말고 정부에 예산확보를 위한 노력을 전개해 농도 전남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대표단은 김성일 농수산위원회 상임위원장 항의면담을 진행했다.

주민청구조례안의 대표자들과 충분하고 철저한 소통에 기초하여 주민청구조례안을 받아들여야 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만약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시 오는 30일, 전남농어민수당 주민조례 제정 촉구 2차 도민대회 개최, 본회의 방청투쟁을 전개하는 등 도의회가 부실한 조례 통과를 시도한다면 도민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