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르포] 애국단체 문재인하야 광화문 범국민 집행대회심재철국회부의장, 김진태의원, 신원식전육군작전본부장 등 사자후
 <광화문 앞에 집결한 집회 참가자들이 '조국 구속'을 외치며, 태극기와 3군 사관학교 동문을 나타낸 깃발을 흔들고 있다.>
<고 박정희대통령 내외와 박근혜전대통령이 함께 '박정희대통령의 눈물'이란 글이 담긴 피켓이 걸려 있다.>
<참가자와 플래카드에서 문재인 퇴진을 외치고 있다.>
<각 지역에서도 참가하는 등 구름인파를 방불케 했다.>

[광화문=특별취재팀] 문재인정부와 조국 법무부장관을 규탄하는 애국단체 등이 광화문광장을 포함한 시청앞에서 범국민 집행대회를 가졌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집회에 이어 청와대 방면으로 도보행진을 전개했다. 

한기총의 대표회장 전광훈목사의 사회아래 진행된 광장 특설무대에는 불교대표 대불청과 호국승군단장 응천스님, 천주교 대표 대수천,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등 대규모 인파가 운집했다.

기독교계는 특호 유인물을 통해 "대한민국의 기독교는 135년전에 이 땅에 들어와 민족의 개화, 독립운동, 6.25, 새마을운동, 민주화의 중심에 서 있었다"고 상기했다.

<한기총의 전광훈목사와 연단에서 참가자가 '조국 규탄'을 선창하고 있다.>
<참가자들이 발언자의 연설에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를 보내고 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국회 부의장은 "조국은 대한민국을 어지럽히고 있다"며 "파면해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이진삼전육군참모총장이 80대에도 불구,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면 아직도 건강하다며 자신의 다리를 들어보이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심지어 "국민들의 이성적 생각을 마비시켜 변온동물인 개구리 익사전법으로 대한민국을 그들의 프레임에 가둬 고사시키려 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특히 문재인대통령의 하야를 주장하며,7가지의 내역을 행사무대 벽면에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째는 한미동맹 파기이며 둘째는 소득주도성장 경제파괴를, 셋째는 안보해체, 넷째는 원전폐기 다섯째는 4대강 보 해체, 여섯째는 외교실패 국제고립, 일곱째는 주사파, 고려연방제로 사회주의 공산주의 지향을 들었다.

<김진태의원이 이제는 서초동 촛불이 아닌 홍콩의 시위가 보여주는 대결의 힘이라고 시사했다.>
<김문수전경기도지사가 주사파 정권에 대해 사자후를 토하고 있다.>
<국방의 현실에 대해 신원식전육군작전본부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오전의원이 청와대로 나가자며 연설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범국민 집회에는 한기총의 전광훈대표회장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김문수전경기도지사의 '주사파 정권에 대해', 신원식전육군작전본부장이 '국방에 대해', 그리고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의원 등이 연단에 올라 사자후를 토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