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이석현 의원, 거주불명 탈북민 84% 다시 ‘탈남행’올해 7월말 기준, 한국 떠나 해외로 간 탈북민 749명

캐나다 127명으로 가장 많아, 미국 99명, 중국 93명, 영국 86명 순
[국회=윤종대 기자]
 국내에 거주지가 불명확한 대다수의 탈북민들이 다시 남한사회를 떠나 해외로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석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시 동안구갑)이 통일부에서 제출받은 ‘거주불명 탈북민 소재파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거주불명 탈북민 891명 중 84%에 달하는 749명이 출국한 뒤 해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전 세계 26개국에 흩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캐나다가 12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 99명, 중국 93명, 영국 86명, 홍콩 71명, 일본 59명, 프랑스 48명, 독일 38명, 네덜란드 29명, 호주 18명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27명은 어느 나라로 나가 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었다.

이석현 의원은 “힘든 탈북과정을 거쳐 온 탈북민들이 우리 사회에 정착하지 못하는 것은 단순히 경제적 문제를 넘어선 사회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이에 대한 구체적인 원인파악과 해결은 당장 탈북민의 국내 정착을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미래 통일시대의 남북 사회통합을 위한 차원에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