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타래시동인회, 가을문향 깃든 '제15회 시화전' 호평20일부터 31일까지 지하철 3호선 대화역 로비 일원
 <서정부(오른쪽에서 2번째)시인을 포함한 동료 문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축하 화환을 받고 동인회원과 잠시 포즈를 취했다.>
<시화전을 알리는 플래카드>

[권병창 기자] 주옥같은 시어(詩語)로 영글어 낸 가을 시화전이 3호선 대화역 로비에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올들어 15회째를 맞은 타래시동인회의 이색 시화전은 20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국내 유수의 여류시인 등 15명이 평소 갈고 닦은 기량을 뽐냈다.

동심(童心)을 불러일으키는 수작(秀作)의 시를 비롯, 감미로운 가을을 노래한 낭만시 등 디젤에 얹은 시와 그림은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했다.

<지하철 이용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시화전>

출품작과 함께 시화전에 참여한 서정부시인은 "자칫 메마른 시멘트 문화속에 무르익어가는 가을을 보내며, 지친 직장인과 시민들이 잠시나마 시화전을 만나면서 새로운 활력이 찾아들길 바라는 마음에서 마련했다"고 전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