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가거도항 40년간 공사로 주민 불편과 피로감 증대서삼석 의원,“국토 최서남단 영해기점의 위상에 걸맞는 국가적 노력”주문

2013년 태풍피해 복구공사이후 6년동안 사업비변경만 11차례
방파제 공사 공정률 76.7% , 태풍 '링링'으로 또 연장될 판
[국회=권병창 기자/목포=강신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21일 해수부로부터 제출받은 '가거도항 공사진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79년부터 08년 까지 30년간 총 1,371억의 공사비로 기본시설이 완공되었던 가거도항은, 2011년 태풍 ‘무이파’에 의한 피해로 2013년 3월 태풍피해복구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그 후 2019년 ‘링링’ 까지 총 8번의 태풍내습이 있었고, 공사는 6년동안 11번의 사업비 변경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2019년 3월 까지였던 사업기간은 2012년 태풍 볼라벤 피해 설계반영으로 10개월, 연약지반 보강을 위해 12개월이 연장되어 현재 2020년 12월까지로 연장됐다.

서삼석 의원은 "40년간 이어진 공사로 인해 주민들은 피로감과 불편을 겪어왔다"며 “방파제는 물론이고 태풍에 대비한 주민대피시설과 장기간 고립에 대비한 각종 안전 편의시설의 확충도 필요하다” 고 말했다.

서 의원은 또, “수 차례에 걸친 태풍피해 방파제 공사로 인한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며,"완공시점을 앞당길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국토 최서남단 영해기점의 위상에 걸 맞는 국가적 노력이 요구 된다” 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