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이승현 제주지부장, 행정지원 없이 관리감독은 '고무줄 잣대'4억원의 비용부담에도 행정부서는 '법규타령'
<사진 왼쪽부터 손경욱기술이사, 김홍찬사장,이승현제주지부장이 손팻말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관리감독은 마음대로, 농장지원에는 ‘인색’
[국회=권병창 기자
] 제주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정당한 행정수혜를 인정받지 못한 가운데 4억원 넘게 투입했건만, 여전히 행정기관의 시선 밖으로 어려움을 토로한다.

현행 법규상 10대 축종의 하나에 들어간 제주도의 농장시설은 정상적으로 허가받아 거액의 비용부담을 들여서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앞 피켓시위에서 만난 대한육견협회(회장 김종석) 제주지부의 이승현(66)지부장은 “비용부담을 들여 자영농장을 환경친화적으로 관리하는 만큼 전국에서 제일 쾌적한 허가농장으로 자부하지만, 철두철미하게 관리감독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손경욱기술이사와 이승현제주지부장>

1인 시위에는 이날 오전 제주공항에서 E항공을 이용해 찾은 제주지부의 이승현지부장을 포함한 인천의 손경욱기술이사와 김홍찬발효제 사장이 뜻을 같이했다.

이 지부장은 앞서 C동물보호단체에서 농장 현장을 다녔갔지만, 당시 특별한 위반사항이 없을 정도로 미흡한 부분은 말끔하게 정비후 마무리 했다고 상기했다.

이 지부장은 “제주지역은 관광지에다 단속 또한 그만큼 심하다”고 사실상 어려움을 귀띔한다.

그는 “60대 나이에 얼마나 더 하겠느냐”며 “일하는 동안만이라도 있는 그대로 관리해 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 지부장은 “대부분 연로하신 상황에서도 문재인대통령의 일자리창출 정책이 도와달라는 것도 아닌데도, 열심히 일해서 먹고 살려는 상실감에 서러움이 북받칠 뿐”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보조금조차 없는 실정으로 무엇인가를 지원해주지도 못하면서 막무가내의 관리감독에 따른 지나친 행정난맥에 차별화마저 강도높게 어필했다.

<국회 의사당앞의 '평화와 번영의 상'>

이 지부장은 “지역 주민들이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보호는 커녕, 실제로는 단속과 규제만 하겠다는게 행정부서의 정서”라며, “개선책이 요구된다”고 주문했다.

옛날에는 농업기술센터에서 계도 정도가 있었지만, 급기야 해외에서조차 민원이 들어올 정도로 권한밖 NGO활동을 개탄했다.

농가쪽에는 개의 분뇨처리도 자가 비용부담을 하면서 정작 자체 처리하라는 식으로 지침을 내려, 육견농가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육견협회의 이승현제주지부장은 “규제는 보조지원이 있을 때 가능한데도 불구, 준법을 수행하지 못할 때 제재해야 되는것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문돌인 2019-10-29 06:59:11

    가장 바쁜 사람이 가장 많은 시간을 갖는다.
    브지런히 노력하는 사람이 결국 많은 대가를
    얻을수 있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하지 않으며 얻을게 아무것도 없다는 것입니다   삭제

    • 엄지 2019-10-29 02:22:03

      대한민국 현정부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어려운생활중에도
      삶에 터전을 지키고자 땡에서 눈보라속에서
      기나긴 여정이네요
      육견인 여러분 뜻하시는바 이루시고
      힘네세요   삭제

      • 하늘낙타 2019-10-28 18:53:00

        강원도에서 제주도까지~

        국회 앞에서 작년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같이~

        '가축'이면서도 가축으로서의 법적인 보호와 지원은 커녕 41년의 방임속에서 오히려 냉대와 생존권의 기로에선 대한육견협회 회원들인 식용개사육농민들을 누가 외면하고 홀대하고 학대하는가?

        저 농민들의 수십년 동안 이어온 생업이며 생존권의 터전을 짓밟고 빼앗으려는자 누구인가?

        저 농민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온갖 공갈협박과 사기만행으로 농민들을 희생양으로 지들의 배떼지 기름채우는 자 누구인가?
        동물보호로 위장한 동물보호단체와 활동가들이 아니던가?   삭제

        • 정경두 2019-10-28 18:19:29

          자신을 지키려는 아우성소리가 귓가에서 울립니다
          나는 이러하고 너는 그러했다.
          고통속에 나를 지켜야 한다. 애쓰는 우리는 그 가치를 지켜야 한다. 나서야 한다.
          오늘도 애써주신 분들께 고개숙여 감사드립니다.   삭제

          • 정경심 2019-10-28 18:14:58

            귀한시간 멀리 제주에서 국회까지와 고생많으셨습니다. 상기 기사를 펴주신 대한일보에 가사를 드립니다. 오늘 함께하신 모든분 감사합니다.   삭제

            • bio 2019-10-28 18:10:43

              육견사육자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현실감이 드네요. 사육자의 고통은 행정부의 아니한 사고방식으로 인해 선량한 농민만 고통속에 피가마르고 있다는것입니다. 행정부는 어떠한 조건이 될지라도 농민이 마음놓고 생업에 종사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하는데 아무것도 지원하는게 없으니 직무유기하는 것이지요. 더러운 시대정부를 더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생각뿐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