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르포] 손저으면 맞닿을듯 北,해발 187m 구선봉

[고성=권병창 기자] 손저으면 맞닿을듯 시야에 들어선 북한의 DMZ내 해발 187m 구선봉이 한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한다.

고성읍 구선봉(뒤)과 군사분계선 남쪽 남방한계선(MDL)의 송도(앞 작은 섬)가 보인다.
구선봉은 그 옛날 신선 9명이 내려와 바둑을 두었다고 해 이름이 붙여졌다.

북한에서는 '낙타봉'으로 부른다. 송도와 구선봉 사이가 비무장지대(DMZ)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