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뭉쳐야 찬다' 역대급 용병 박태환 '어쩌다FC' 에이스 급부상
JTBC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박태환이 새로운 에이스로 떠올랐다.
2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전설들의 조기축구'(이하 '뭉쳐야 찬다')에서는 박태환이 '어쩌다FC'의 새로운 용병으로 합류했다.

이날 안정환은 "김요한은 아킬레스건 부상이 있어서 한 달 정도 결장을 할 것 같다"라며 대체할 용병이 왔음을 전했다.

안정환은 새 용병에 대해 "메달은 엄청나게 많이 땄다. 또 잘생기고 젊다. 얼마전에도 4관왕을 했다"라고 소개했고 박태환이 등장했다.

박태환은 "축구를 잘 하냐"는 질문에 "남자라면 누구나 볼 좀 차지 않냐"라며 “난 여기서 평균은 될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진 폐활량 경기에서는 잠수대결이 펼쳐졌다.

김성주는 "물을 다 마셔도 된다"라고 이야기 했고, 허재는 "술이라고 생각하고 원샷 하면 된다. 크기가 딱이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 경기에선 박태환과 여홍철, 김동현이 결승전까지 올랐고 모두의 예상을 깨고 여홍철이 우승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박태환은 "김성주의 진행 멘트가 웃겨서 경기에 방해를 받았다"고 전해 멤버들의 질타를 받았고, 여홍철은 "우리 어쩌다FC가 이정도다. 우리가 축구만 못 한다"라고 말했다.

폐활량 대결에 이어 테이블 위로 머리를 빼고 입김으로 탁구공을 축구 골대에 넣으면 되는 미니축구경기가 진행됐다.

박태환은 경기에서 멤버들이 탁구공을 입에 넣고 슛을 쏘는 모습을 보고 "이거 정말 더럽다"며 질색했다.

하지만, 자신의 차례가 되자 입에 넣고 바로 슛팅을 쏘는 모습을 보였고 "경기장에 들어오니까 어쩔 수 없다 막상 입에 넣으니까 그냥 하게되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축구 훈련에 들어간 멤버들은 대포알처럼 날아가는 박태환의 첫 슈팅을 보고 놀란 멤버은 "대박" "얘 뭐야" "에이스인데?" 등 감탄했다.

어쩌다FC는 훈련을 마친 후 마구남FC와의 경기를 펼쳤으며, 경기에 앞서 안정환은 전반전만 이기면 트레이닝복을 맞춰주겠다고 약속했다.

수비를 맡은 허재가 프리킥 찬스를 얻어내자 김용만은 "을왕리형 잘한다"라며 환호했다.

경기 중 안정환의 지시가 점점 많아지자 경기진행을 하던 정형돈은 "안감독의 말이 많아졌다는건 이번 경기는 해볼만하다라고 생각하는 것 아니겠냐"라고 전했다.

이날 전반전은 0대0으로 끝이났으며 후반전은 다음주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축구선수 안정환이 대한민국의 '전설'들을 모아 축구에 도전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