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1차 공모…266명 적격 판정"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내년도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예비 후보자 검증을 위한 1차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310명이 접수, 이 가운데 266명에게 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 진성준 간사는 이날 저녁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진 간사는 "민주당은 12월3일부터 12월8일까지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검증을 위한 1차 공모를 진행했고, 그 결과 총 310명이 검증 신청을 접수했다"며 "12월 12일 2차 검증위 회의를 개최하고 310명 중에서 299명에 대해서 심사를 진행했다.

299명 중 266명에 대해선 예비후보자로서 자격이 있다고 판정하고 적격 판정을 했다"고 전했다.

이번 예비후보자 신청자 중에는 현역의원도 일부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진 간사는 "2차 공모기간에 현역 국회의원과 자치단체장을 공모할 계획이었는데, 이번에 예비후보 등록을 서둘러야겠다고 생각했던 분들이 이번에 신청한 것 같다"고 전했다.

진 간사는 심사를 진행하지 못한 11명과 관련해선 "시간이 부족해서 심사를 다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진 간사는 앞으로 33명 대해 추가로 심사할 방침이라고 전하며 Δ12명에게 과거 범죄 관련 판결문 Δ5명에게 범죄 사실 상세 소명서 Δ2명에게 과거 혐오·막말 관련 입장문 Δ1명에게 당 징계 결정문 등 제출을 요구키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11명에게 검증위 회의에 출석해 대면으로 소명을 요구하고, 1명은 검증위 산하 젠더검증소위원회로 회부해 심사를 요구하기로 했다는 설명을 붙였다.

예비후보자 공개와 관련해선 "명단은 공개 게재할 때가 아니다"라며 "월요일(16일) 최고위에서 검증위의 1차 활동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고, 최고위에서 보고가 접수되고 나면 명단이 발표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검증위 3차 회의는 13일 오전 10시 중앙당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