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강원권
설악산 울산바위와 동해안 일출의 황홀경 탄성
<2020년 첫 해가 수평선을 뚫고 떠오른 붉은 태양으로 새로운 기운을 전해준다.>
<손저으면 맞닿을듯 영롱한 붉은 태양이 2020년 첫날에 솟아 오른다.>

[속초=김상기 기자/사진=신대식 기자] 대망의 庚子年 2020년이 밝아온 가운데 동해안의 청정해역 1만8천 야드 수평선에 떠오른 붉은 태양이 한해의 왕성한 기운을 비춰준다.

1일 오전 7시25분께 속초시의 명소, 영금정에서 바라본 일출은 가히 천하제일경을 빚어낸다.

뒷편으로는 우뚝 솟아있는 설악산국립공원 능선에 먼발치로 잔설이 시야에 들어서며, 청초호를 가로질러 조업에 나서는 어선은 첫 만선을 기원한다. 

<속초의 또하나 명소, 영금정에서 새해 첫날의 일출을 보며 각자의 소망을 기원한다.>
<청초호와 대비를 이룬 설악산국립공원의 울산바위가 한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