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이스타항공, '업사이클링' 수익금 전액 서울식물원에 기부

[박현주 기자] 이스타항공이 기내지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펀딩과 제품 판매수익금 전액을 서울식물원에 기부하는 기부 약정을 체결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10월부터 업사이클링 기업 ‘큐클리프’와 협업해 버려지는 과월호 기내지를 활용한 여권지갑, 러기지택, 카드지갑을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먼저 네이버 해피빈 펀딩을 오픈해 온라인 판매를 진행했으며 서울디자인페스티벌, DDP 서울라이트마켓 등 각종 오프라인 판매도 선보이며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홍보해 왔다.

이번 기부 약정으로 판매 수익금 전액(452만1,000원)은 식물연구보전기관이자 기후 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는 서울식물원의 수목 식재에 사용된다.

이와 함께 이스타항공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점심시간을 이용해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어보는 원데이 클래스(1Day Class)를 진행하고 임직원 봉사단과 남자 승무원 소모임 등이 참여한 서울식물원 정기 봉사 활동을 진행하며 환경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시즌이 지나면 기내지를 활용하여 환경보호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시도에 고객들과 임직원들의 반응이 좋았다”며 “앞으로도 이스타항공의 사회공헌 미션인 ‘모두가 여행하는 사회(Journey to Sustainability)’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