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박창진,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경선 출사표경선 앞두고 시민선거인단 통한 지지호소
<박창진예비후보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오는 4.15총선 출마를 선언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지 않을 용기로, 세상을 바꾸는 정치하겠다" 밝혀
"갑질 생존자 아이콘으로,권력의 불평등 해결하겠다"
국회=권병창 기자
]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사무장이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 위원장을 맡은 것에 이어 향후 정치인으로서의 행보를 밝혔다.

22일 박창진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4·15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와 조종사노동조합, 군인권센터 임태훈소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형태와 장소, 등장인물만 바뀐 제2, 제3의 갑질이 계속 등장하고,여전히 갑질 피해자를 제대로 보호하는 사회제도는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일터에서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권력의 불평등이 심화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길을 잃은 또 다른 박창진에게, 어딘가에서 '갑질'을 당하고 있는 노동자 곁에서 저는 든든한 방패가 되겠다”면서, “공익 제보자이자 권력의 폭압으로부터 생존한 제게 주어진 이 숙명을 겸허히 받아 들이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2020년 4월 총선의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시민참여가 가능한 개방형 경선을 통해 결정된다.

비당원이 경선 참여를 하기 위해서는 2월17일까지 모집하는 시민선거인단에 가입해야 하며, ARS 1800-2120 혹은, 온라인 pan2020.justice21.org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투표권이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2002년 4월16일 이전 출생자) 참여 가능하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