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서울중앙지검 첫 女차장검사 이노공지청장 전격 사의
<수원지검 성남지청 이노공지청장/사진=대검찰청 제공>

[법조팀] 서울중앙지검의 첫 여성 차장검사였던 이노공 수원지검성남지청장(사법연수원 26기)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청장은 23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된 이후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 지청장은 지난해 검사장 승진에서 탈락된데 이어 어제 서울고검 검사로 좌천성 인사가 나자 사의를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청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2018년 7월, 여성과 아동 대상 범죄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임명돼 1년 동안 근무했다. 

한편,검찰 사상 검사장이 된 여성 검사는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사법연수원 19기), 이영주 전 사법연수원 부원장(사법연수원 22기), 노정연 전주지검장(사법연수원 25기) 등 3명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